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국비 확보 세일즈 행정 강행군

ad35

기사승인 2019.04.11  

공유
default_news_ad1

- 송 지사, 발빠른 국회활동 주목 이해찬 대표 만나 추경 건의 조정식 정책위의장과도 면담

   
 

2년 연속 7조원대 예산 확보는 물론 8조원대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전북도의 기민함이 돋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달 여야 도내 국회의원들과의 예산정책회의, 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예년보다는 빠르게 국비 확보 작업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

특히, 이 같은 전북도의 한 템포 빠른 전략은 추경예산 확보를 위한 송하진 지사의 선도적 지휘아래 이뤄진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송 지사는 11일 오전, 국회로 상경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을 잇따라 면담하는 등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강행군에 나섰다.

앞서, 송 지시는 지난 8일에도 행정안전부 등 세종청사 방문 등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벌였었다. 송 지사의 이 같은 국가예산 확보 활동 배경은 미세먼지, 일자리 중심의 정부 추경이 조만간 당정협의회 개최 후 4월안에 국회 제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이번주가 예산확보에 중요한 시기로 판단하여 온힘을 다해 발 벗고 나서고 있는 것.

송지사는 이날도 정부추경예산에 전북도 중점사업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지사는 먼저, 이해찬 당대표에게 새만금지역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될 수 있도록 ‘2019년 추경에 6억원과, ’수소차․수소충전소 보급‘에 90억원, 새만금 방조제 하부도로와 상용차 연구 인프라를 활용한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에 45억원, 도로 재비산먼지로 인한 도민피해를 예방에 69억원 반영 등을 건의했다.

또 조정식 정책위의장과의 면담에서는 신사업 아이디어 분야의 창업을 확산해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창업사관학교 구축에 37억원과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 차단숲을 조성을 위한 23억원 반영 등 6개 사업을 핵심사업으로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지사는 이어 추경 및 2020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지휘부 등이 부처 릴레이 방문활동을 지시했고, 쟁점사업에 대해서는 도내 여야국회의원과 사전 협의하는 등 정치권과의 공조활동도 빈틈 없이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오는 18일에는 최용범 행정부지사가 산업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할 계획이고, .23일에는 이원택 정무부지사가 지역국회의원 정책보좌관들과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정치권과 공조할 계획이다

또한 26일에는 송 지사 자신이 과기부 등을 방문해 홀로그램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 스마트팜 SW융합서비스플랫폼 구축 등 R&D 사업이 예산에 반영될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송 지사는 이날 기자와 만난자리에서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보다 선제적으로 나고 있다”면서“앞으로도 도내 정치권은 물론, 시군과 협력하고, 다각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예산 반영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