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억대 부당 이득’ 전주 사학법인 압수수색

ad35

기사승인 2019.04.09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교육청 감사로 수면 위로 올라온 전주 A사학법인 비리에 대해 수사 중인 검찰이 해당 법인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9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전주 한 중학교와 고등학교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검찰은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하고 이를 포렌식 분석할 예정이다.
이 사건은 지난 3일 전북교육청이 A학원 감사 중간 결과를 발표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번 감사는 지난 1월 해당 학원 중학교에서 근무하던 한 기간제 미술교사가 학교 내 모든 일에 관여하고 있다는 내용의 민원이 접수되면서 촉발됐다.

이에 도교육청은 A사학법인에 대해 2월 말부터 3월 말까지 모두 2차례 감사를 진행했다.

감사에서 해당 사학법인은 급식자재나 시설공사 단가를 부풀려 집행한 뒤 거래업체로부터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 등으로 최근까지 20억 5000만 원 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학교 공간을 사적인 용도로 사용하고, 설립자의 지시로 허위 회의록을 작성하는 등 학교를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당시 교육청은 사학단체의 역대급 회계부정이라 판단, 검찰에 형사고발 조치를 취했다.

이어 전주지검은 즉시 사건을 접수하고 입수수색을 단행하는 등 이례적인 속도를 보이고 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신속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수사 중에 있어 자세한 설명은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교육 및 시민단체들도 전주 A사학법인을 해산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교육연대, 공공성강화 전북교육네트워크,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 20여명은 9일 전북교육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서 “해당 사학법인은 이사회 회의록을 10여 년간 118회 조작, 이사장을 선임하고 학교장을 임명한 것만으로 중대한 잘못"이라며 해산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어 “사립학교 비리는 A사학법인만의 일은 아니다. 도교육청 소속 모든 사립학교가 공공성을 가질 수 있도록 전북교육청이 철저히 감사하는 한편 종합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이번엔 사안감사였으나 정기감사(3년)는 꾸준히 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A법인처럼 학교 내 태양광사업을 하는 곳이 있는 지 살필 계획”이라고 했다./김 용 기자, 이수화 기자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