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전북도당 “전북 폐기물 해결 나서겠다”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임실 토양정화업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안호영 위원장은 14일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전북지역으로 반입되는 각종 폐기물로 인한 문제에 대해 전북 국회의원으로서 도민과 함께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관련법 개정에 앞장서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안 위원장은 “군산으로 반입된 753톤의 불확인 지정 폐기물과 전북 상수원인 옥정호 주변에 들어서는 오염토양정화업체 문제로 지역민의 고통이 심하다”며 “전북도당은 민주당 광주시당과의 협의와 광주시에 지속적인 해결 촉구에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러한 문제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민주당 전북도당에 전문가와 법조인, 도의원 등이 참여하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전북 지역에 발생하는 각종 환경 피해 문제를 사전에 예방,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안 위원장은 “전북도민의 안정적인 생활권 보호를 위해 정부와 중앙당과의 지속적인 건의를 통해 반드시 법 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민주당 전북도당이 도내에 반입된 각종 폐기물에 대한 대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으나 뒤늦은 수습에 나섰다는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임실·군산지역 폐기물은 지난해 12월과 1월에 반입된 것으로, 두 달 전부터 전북지역 환경단체와 정치권이 정부와 전북도에 대책을 촉구해왔기 때문이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