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을지로위원회 발대식 개최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을지로위원회 발대식이 14일 도당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발대식에는 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중앙당 장연국 을지로위원회 부위원장, 전북도당 을지로위원회 최영일(전북도의원) 위원장, 정호윤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장, 김대오 예결위원장, 나인권 도의원, 이원택 전북도 정무부지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북도당 을지로위원회는 남원에 소재한 한국음료 노사 문제가 장기간 답보 상태로 이어 오던 중 노조측의 요청으로 노·사간 중재에 나서면서 최근 회사 측이 노조와 협상안을 마련한 바 있다.

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은 “사회적 약자인 ‘乙’에 대한 관심과 충분한 지원이 제도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다양한 법안 등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을지로위원회가 우리 사회 구성원간의 대 통합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노력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영일 전북도당 을지로위원장은 “아직도 우리 사회의 이면에는 불합리하고 불공정한 ‘甲’의 횡포로 고통 받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을지로위원회야 말로 이런 사회적 병폐를 척결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만큼 도내에서 ‘甲, 乙’이 아닌 상생의 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지난 2013년도에 구성된 이후 ‘甲’ 횡포로부터 ‘乙’을 보호하기 위해 입법과 예산을 추진하며 사회 전반의 불공정한 관행을 바로 잡는 역할을 추진해오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 민생관련 상설위원회다.

위원회는 하도급·가맹·유통·대리점 분야에서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며 기술 유용과 부당단가 인하, 전속거래 구속행위 등 불공정하도급 행위 근절 방안을 마련하는 등 성과를 이어오고 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