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인권위원회 2차 포럼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가 모든 시민들의 인권이 보장되는 인권도시 실현을 위한 가치 확산에 나섰다.

전주시 인권위원회는 14일 ‘전북 문화예술계 미투1년,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라는 주제로 인권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전북 문화예술계 미투 기자회견 이후 1년이 되는 시점에서 미투 운동 피해자들의 2차 피해 실태와 쟁점을 짚어보고, 미투 운동의 동력을 이어가기 위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배우 김보은 씨(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가 ‘미투1년, 말하기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변화’를 주제로 발제했다. 김 씨는 “피해자들은 여전히 법적소송이나 2차가해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라며 “미투 피해자를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는 사회문화적 인식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성미 시인(여성문화예술연합)은 ‘미투를 넘어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한 제도변화’라는 주제로 발제, 법·제도적 사각지대에 놓인 문화예술계의 특수성을 고려해 현장에서 실현될 수 있는 행정적 역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병용 전주시 인권센터장은 “미투 운동 이후 많은 제도 개선이 있었으나, 아직도 2차 피해를 유발하는 왜곡된 인식과 뿌리 깊은 성차별적 사회구조의 한계는 여전하다”면서 “앞으로도 인권 약자의 권리보호와 인권행정의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권순재기자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