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복리후생비 사적으로 지출한 봉사단체 분과위원장 약식명령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지검은 회사 복리후생비를 사적으로 지출한 혐의(업무상 횡령)로 전북 모 민간 봉사단체 분과위원장 A씨에게 벌금 1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사업주인 A씨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직원들에게 지출해야 하는 복리후생비 1100만원을 사적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법인 자금 수십억원을 정당한 절차 없이 사용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판단,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A씨가 피해액을 모두 변제한 점 등을 고려해 해당 혐의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