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2년의 기적 불사조 할아버지 화제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32년은 기적의 연속 전북대병원에 감사합니다.”

전북대학교병원에서 32년간 치료를 받으면서 4번의 암수술을 비롯한 숱한 질병과의 싸움을 이겨낸 일명 ‘불사조 할아버지’가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강용희(76·완주군) 씨.

강씨는 암수술 4회 완치와 10여회의 수술, 응급실 응급진료 39회, 21개과 진료를 받았다. 그동안 할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한 기간만 365일이 넘고 진료기록도 3000쪽 분량이다.

전북대병원과의 인연은 1988년 교통사고로 뇌출혈 수술을 받은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비장절개와 식도암으로 인한 두 번은 개복수술을 해야 할 정도로 대 수술이었지만 무사히 이겨냈다.

불사조 할아버지는 많은 질병을 이겨낸 비결에 3개월에 한 번씩 해온 정기검진과 병을 이겨낼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 가족들의 헌신적인 사랑을 들었다. 무엇보다 최고의 비결로는 환자를 살려내기 위해 노력해온 전북대병원 의료진들의 노력과 관심이라고 말한다.

“뭐니 뭐니 해도 가장 고마운 것은 전북대병원입니다. 환자를 살려내려는 병원의 노력과 의사선생님들의 관심과 정성이 저를 살렸습니다. 항상 병원에 감사하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불사조 할아버지에게 최근 전북대병원에 감사할 일이 하나 더 생겼다. 부인 이양순(74) 씨가 전북대병원에서 허리수술과 90일간의 입원 생활을 마치고 지난 3월 9일 무사히 퇴원하게 된 것.

이양순 할머니는 “전북대병원 덕분에 남편 건강도 되찾고 나 역시 남편의 병간호까지 받으면서 함께 손잡고 퇴원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뻐했다.

조남천 병원장은 “반평생 가까이 우리 전북대병원을 믿고 찾아 준 할아버지와 가족들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두 분의 소원대로 100세까지 건강하게 사실 수 있도록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믿고 찾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