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재량사업비 비리 고미희 전주시의원, 의원직 상실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재량사업비 비리에 연루된 고미희 전주시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대법원은 14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고미희 전주시의원의 상고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한 항소심 판단을 확정했다.

고 전 의원은 항소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아 상고했다.

고 전 의원은 지난 2015년 8월과 10월 사이 재량사업비 예산을 태양광 가로등 설치사업에 편성해 준 대가로 업자로부터 2차례에 걸쳐 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 사건에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는 경우 당선이 무효된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