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 특례시 지정 여건 마련

ad35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 더불어민주당·정부·청와대, 14일 협의 갖고 특례시 지정 등 지방자치법 개정안 관련 논의

인구 100만 이상으로 제한된 특례시를 지역 특수성과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완화하는 방안이 논의될 예정으로, 전주가 특례시로 추가 지정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14일 전주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정부·청와대는 이날 국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주요 내용과 추진 일정 등에 대한 당정청 협의를 가진 후 브리핑을 통해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대해 특례시라는 별도의 행정적 명칭을 부여하되, 향후 국회의 입법 과정에서 인구와 지역적 특성, 균형발전 등을 감안해 충분히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주시는 그간 단순 인구를 기준으로 한 특례시 지정 대신 종합 행정수요와 균형발전, 도시 위상 등을 고려한 합리적인 특례시 지정기준을 마련해줄 것을 정부와 정치권에 촉구해왔다.

전주는 광역시가 없는 도청 소재지이자, 총 264개의 공공 기관이 소재해 중심성이 높은 도시이기 때문이다. 울산광역시와 비슷하며 수원·고양 등 인구 100만 이상 도시보다 많은 수다.

또 인구는 약 65만 명이지만 전북의 산업·지식·문화·의료·교육 등 생활기반시설과 주요 발전자원들이 집적돼 주간에 전주에서 업무를 하거나 방문하는 유동인구는 약 100만 명에 달한다.

실제, SKT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10월 기준 평균 94만 명, 최대 105만 명이 생활하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전주한옥마을에 연간 천만 명 이상이 찾는 등 행정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아울러 전국 행정학 교수와 지방자치학회 관계자 등 전문가들도 각종 세미나와 토론회를 통해 생활인구와 지역 중심성 등을 고려한 특례시 지정 기준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가능성 1%를 두고 특례시 지정에 사력을 다해왔고, 오늘 당정청 회의를 통해 희미하나마 빛을 볼 수 있었다”며 “‘전주특례시 지정을 성공시켜 50년 낙후와 차별의 고리를 끊어내고 전주와 전북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