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문화수도’ 재확인

ad35

기사승인 2019.03.13  

공유
default_news_ad1

- 2017년 지역문화 실태조사서 지역문화지수 ‘2년연속 1위’

전주시가 지역문화지수가 가장 높은 도시로 평가됐다. 이는 직전 평가에 이어 2회 연속으로 전주가 대한민국 문화를 이끌어가는 문화수도임을 재확인했다. 앞선 평가는 2016년 실시됐다.

이번 결과는 전주시가 지난 2014년 민선 6기 출범 이후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한 각종 문화정책을 활발히 펼쳐온 결과물로 풀이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13일 발표한 ‘2017년 기준 지역문화 실태조사’에서 전주시는 229개 지방자치단체 중 시·군·구 통합 전체 지역문화지수 1위를 차지했다.

시는 이번 평가에서 문화정책·문화자원·문화활동·문화향유 총 4개 분야, 28개 평가항목에서 전 부문에 걸쳐 모두 전국평균보다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특히 시민들의 문화 활동과 문화 향유 정도를 평가한 항목에서는 전국 평균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시는 완산권역 구도심 문화심장터 100만평과 덕진권역 뮤지엄밸리의 두 축을 중심으로 전주만의 문화브랜드 경쟁력을 높여왔다.

또 팔복예술공장 등 시민생활권 곳곳에 다양한 형태의 문화시설을 건립하고, 지붕 없는 미술관·예술관 프로젝트를 통해 모든 시민들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전주국제영화제·전주한지문화축제·전주비빔밥축제 등 3대 대표축제 개최 △전라감영 복원 및 재창조 △후백제 역사문화 재조명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공원 조성 등 다양한 문화정책을 펼쳐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가 왔다. 도시의 시대를 끌어가는 핵심 가치는 정체성, 그러니까 ‘그 도시 다움’에 있다”라며 “‘그 도시 다움’은 바로 문화고, 전주는 "전주 다움"을 가장 잘 찾아내고 지켜가는 도시다. 전주다움으로 우리시민들이 행복하고 다른 세계시민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