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남북 경협, 지자체 협의 통해 미리 준비”··· 전북도, 타 시·도보다 선제적 대응

ad35

기사승인 2019.01.10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경협’ 강조 발언과 관련해 타 시·도보다 선제적인 대응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과거 개성공단에서 확인했듯이)남북경협은 진출 기업 뿐 아니라 후방 경제까지 포함하면 우리 경제에 훨씬 큰 도움이 됐다”면서 “(현재 유지 중인)국제 제제가 해제되고, 북한 경제가 개방되면 중국을 비롯해 여러 국제 자본들이 경쟁적으로 북한에 들어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한국이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고, 경협이야말로 우리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획기적인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된다. 과거 지자체별로 북한과의 협력 사업이 있었고, 관련 기금들이 사용되지 않은 채 보존돼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향후 국제 제제가 풀릴 경우를 가정하며, 그때 빠른 속도로 각종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사전조사 연구 작업을 미리 진행(제제와 무관하게)해야 함을 강조했고, 나아가 지자체들과의 우선적 협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에 전북도는 최근의 개성공단 재개 움직임과 남북교류협력 사업 등에 적극 대응·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전북 정책개발의 브레인 역할을 하는 전북연구원과 함께 6개의 남북교류협력 대상 사업을 발굴·선정하고, 각각의 T/F팀도 구성한 상태다.
우선 추진대상 사업은 ▲남북 태권도 교류 정례화 ▲북한 산림복원사업 지원 ▲자원순환형 낙농단지 조성 ▲가축전염병 방역약품 및 수의방역기술 지원 ▲전북 및 북한 전통문화예술 교류 ▲남북 스포츠 재능 기부 등이다.
대통령의 강한 의지 표명이 나온 만큼, 도는 다음달말까지 T/F팀을 통해 각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대북지원사업자를 지정(공모 등)하는 등 구체화 방안을 마련해 사업을 확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내 14개 시·군으로부터도 남북교류 협력사업 연간계획 수립방안도 제출 받기로 했다.
한편, 도는 전북소재 개성공단 입주업체 7개사 모두가 재입주를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 재가동 시 운영안정자금 등 필요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도는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동안 89억 원의 기금 조성 목표를 달성했고, 지난해에는 이자 수익을 통해 100억이 넘는 기금을 조성했다”면서 “대통령의 의지 표명이 분명한 만큼, 대북 제제 해제를 대비해 발굴된 사업들에 대한 면밀한 검토 등으로 선제적 대응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