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내 모든 혁신학교, 자율학교로 지정

ad35

기사승인 2019.01.10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 달라지는 교육정책>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 3월에 민주시민교육과 설치

올해 전북교육은 모든 학교를 혁신하고 차별 없는 교육을 단계적으로 실현한다.

전북교육청이 10일 밝힌 ‘2019 달라지는 전북교육정책’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혁신학교 운영지원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한 뒤 상반기 중 도내 모든 혁신학교를 자율학교로 지정한다.

혁신학교가 자율학교가 되면 교육과정 자율권을 최대한 활용해 교육과정 중심 혁신을 꾀할 수 있다. 학교 이념에 맞는 교장 선정 가능성이 높아지는 내부형 교장공모제도 시행할 수 있다.

혁신학교 성과를 모든 학교 혁신으로 이끄는 방안으로는 전북형 학력인 참학력 학교 대상 확대(112교에서 160교), 혁신정책 종단연구 추진, 학습연구년제 교사 중심으로 참학력 교육과정 개발을 꼽는다.

고교 의무교육(무상교육) 영역도 늘어난다. 정부 차원 지원이 이뤄지기 앞서 국공사립 고교 1학년 학교운영지원비를 전액 지원하고 이후 대상을 넓힌다. 초중고 특수학교 학생들의 현장체험학습비를 지원하고 중1과 고1 교복을 현금이 아닌 현물로 지원한다.

더불어 입법예고와 공청회를 거쳐 수정한 전북학교자치조례를 제정하고 교육주체별 자치기구와 교무회의 권한을 강화한다. 3월부터 교육국에 민주시민교육과를 설치, 학생들을 참된 민주시민으로 키울 전망이다. 부서별 나뉜 민주시민교육을 한데 모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지원한다는 취지다.

도시형 어울림학교도 첫 시행이다. 기존 농어촌 어울림학교(공동통학구형)를 도시에 적용한 건데 도시 작은 학교와 과밀학급이 있는 주변 큰 학교를 공동통학구로 지정한다. 큰 학교에서 작은 학교로 학생을 유입하기 위해서다. 일단 전주 용덕초, 군산 내흥초, 이리남초 3교가 선정됐으며 2022년까지 평준화지역 10교에서 진행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참여형 정책숙의제 첫 대상인 허클베리핀 진로탐험도 시작한다. 중3과 고1 학생 들이 개인 또는 무리지어 진로 탐색 계획을 수립하면 경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