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농협, 2018년 지자체협력사업 229억원 지원

ad35

기사승인 2019.01.10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농협은 시장개방 확대, 고령화 및 농촌인구 감소 등 농업과 농촌의 위기 상황 속에서소 농가소득 증대와 농촌 활력화를 위해 2018년 지자체협력사업으로 189개 사업을 발굴해 229억원을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농협의 지자체협력사업은 지역 부존자원의 부가가치 제고를 통해 농가소득을 증대시키고 지역농업을 활성화시킬 목적으로 농협이 전라북도 및 14개 시군과 함께 실익사업을 발굴·추진하는 사업이다.
2018년 중앙회와 도내 농·축협이 229억원, 지자체 315억원, 농업인 자부담 27억원 등 총 사업비 571억원을 투입해 시군별 특성에 맞는 농업인 실익사업을 추진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전라북도와 함께 6차산업화 및 통합마케팅 상품기반 구축사업을 통해 도내 농산물 판매증진을 이뤄냈고, 원예용 비가림 하우스 지원(남원), 중소형 농기계 지원(완주), 드론 공동방제지원(순창)을 통해 강소농 육성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도시지역에서는 스쿨팜 사업(전주·익산·군산)을 통해 농업가치를 전파하는데 노력했고, 농촌지역에서는 복지 분야에 대한 지원을 통해 농업인 삶의 질 향상에 힘썼다.
전북농협 유재도 본부장은 "지자체협력사업은 사업의 성과를 다수가 누리거나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사업에 최우선 지원한다"며 "2019년도는 미래농업에 대한 인식 제고와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교육사업을 발굴해 농협의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