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전북현대, 새얼굴 폭풍 영입

ad35

기사승인 2019.01.04  

공유
default_news_ad1
   
▲ 왼쪽부터 김민혁, 이범영 /사진=전북현대

  전북현대가 사간 도스의 센터백 김민혁(26세·187cm·73Kg)과 강원FC의 GK 이범영(29세·197cm·93kg)을 영입했다.

  4일 전북현대는 김민혁, 이범영과 모두 3년 계약을 체결하며 수비라인과 골문을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2014년 숭실대 졸업 후 일본 J리그 사간 도스에 입단한 김민혁은 데뷔 첫 해부터 리그에서만 27경기에 출전하며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 잡았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뛰어난 활약으로 대한민국의 금메달을 견인했으며 소속 팀에서도 꾸준히 경기에 나서 J리그 145경기(3득점)에 출전했다.
  특히 큰 키에 힘이 좋고 날렵하며 강한 수비 플레이가 강점인 선수로 전북 수비진에 높이와 견고함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2008년 부산 아이파크에 입단해 프로 무대를 밟은 이범영은 탁월한 신체조건과 뛰어난 반사 신경으로 데뷔 첫 해 16경기에 출장하며 자신을 알렸다.
  이후 부산에서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며 2012년에는 런던 올림픽 대표팀에 발탁돼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민혁은 “K리그 무대의 첫 도전을 전북이라는 최고의 팀에서 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일본에서 꾸준히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내가 가진 장점을 살려 팀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영은 “전북에서 꼭 뛰어 보고 싶었다. 이번 시즌에도 전북이 반드시 우승할 수 있도록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 하겠다”며 “주전 경쟁에서 살아남아 전주성 넘버 1 수문장으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