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만금 신재생에너지·수소차 역량 집중"

ad35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도의회가 제시한 전북 새 미래 먹거리는?>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단순 발전사업에 그치지 말고 실증단지 연계 경제기폭제로

전북도의회가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의 전북경제 파급효과 극대화와 수소산업을 전북의 새로운 먹거리로 제시해 화제다.

전북도의회 오평근(민주당 전주2)의원과 김정수(민주당 익산2)의원은 8일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전북경제 파급효과 극대화, 수소산업 정책전환 등을 각각 전북의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선점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월 30일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새만금을 ’세계 최고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조성해 재생에너지 산업을 선점하고 선도하겠다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을 선포했었다.

오평근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선포한 세계 최고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를 전북경제와 연계해 파급효과를 극대화하자고 제안했다.

김정수 의원은 현대자동차가 수소상용차 생산을 위해 전주공장을 선택했기 때문에 전북도 수소산업을 선도사업으로 정책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전북경제 파급효과 극대화=오평근 의원은 새만금 국제협력·산업협력용지 일부에 세계 최대 규모인 3GW급 태양광 발전단지와 군산 인근 해역에 GW급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고, 수상태양광과 해상풍력 제조 산업단지 건설을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결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발표에 도민 대부분은 환영하는 쪽이며 사업을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합리적 대안”이라며 “이번 사업으로 산업연구용지가 축소되거나 단순 발전사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재생에너지 관련 제조업 투자유치 뿐 아니라 실증단지와 연계하기 때문에 전북경제 활성화에도 기폭제 역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의원은 발전수익의 주민공유, 수익의 새만금 내부개발 재투자 등 당초 계획된 지역상생계획이 변질되지 않고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오 의원은 “전국 지자체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내 갈등으로 타 지역에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라며 “실제 새만금에 1000억원 투자를 체결한 기업체 2곳은 이미 전남에 둥지를 틀었다”고 전북도 전략적 접근을 주문했다.

 

△전북도 수소산업 전무=수소차의 새로운 부상은 전북경제에도 호재로 작용될 전망이다. 유럽 수출계약에 성공한 현대자동차는 전주에 수소버스 공장 증설을 예고하면서 국내 상용차 산업을 선도하는 전북 자동차 산업이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김정수 의원은 “GM군산공장 사태 이후 침체된 전북경제가 수소상용차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맞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전북엔 수소차 충전소가 한 곳도 없을 정도로 보급 인프라와 관련 산업정책이 전무하다”라고 지적했다.

올해 수소차 746대가 새롭게 보급되지만 전북은 구매보조금의 지방비 예산이 없어 도민들에겐 그림의 떡에 불과한 실정이다.

김 의원은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첫 출시한 전기버스를 부산시가 가정 먼저 도입한 것도 모자라 수소버스마저 울산 등 다른 지역이 선점할 때까지 상용차의 메카라고 자부해온 전북은 수수방관만 했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소소관련 산업은 현 정부의 3대 국가전략투자 분야이다”라며 “전북도는 2020년 현대차의 수소버스 양산시기보다 앞서 지역 특성에 맞는 수소차 산업육성과 보급정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장병운기자·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