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러 지방협력포럼, 신북방정책 협력 강화

ad35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대통령, 한러 지방협력포럼 참석 신북방정책 본격화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하며 신북방정책을 통한 경제성장동력 창출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를 슬로건으로 포항 포스텍에서 이날 행사에서 신북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러 양국 지방정부 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포항선언’을 채택했다.

포럼에는 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그리고 러시아 측에서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 포항선언에는 한국 17개 지방정부와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소속 9개 지방정부가 손잡고 호혜적 협력관계 발전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선언문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의 ‘2025 극동 바이칼 사회경제개발 정책’과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맞춰 △경제·통상, 교육·과학, 인적·문화 교류 협력을 증진해 나가고 △항만, 물류, 문화, 예술, 체육, 관광, 의료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구축과 첨단 기술 및 에너지 분야 협력도 넓혀가기로 했다. 또 △한러 지방협력포럼 상설 사무국 설치와 △향후 한러 지방협력포럼 구성을 늘려나가기로 했다. 끝으로 △매년 양국에서 번갈아가며 포럼을 개최한다. 2019년 2차 한러지방협력포럼은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3차 포럼은 울산시 개최를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측사에서 “국가 간 교류협력 역시 지역간 협력이 병행되어야 한다”며 “지역 주민과 기업이 협력의 주역이 될 때 양국의 지역발전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추진 중인 가스, 철도, 전력,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 항만과 북극항로 등 ‘9개의 다리 협력’도 지역발전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