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연구소기업 설립 추진

ad35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손잡고 내년10곳 2023년까지 50곳 세워 보유중인 탄소기술기업에 이전

전주시가 연구소기업을 설립해 탄소기술 사업화와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연구소기업이란 공공 연구기관의 기술력과 기업의 자본·경영 노하우를 결합시킨 새로운 형태의 기업 모델로, ‘연구개발특구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해 특구 안에 설립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전주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우선 내년에 10개의 탄소분야 연구소기업 설립을, 오는 2023년까지 연구소기업을 50개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지원정책을 펼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시는 기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기업에 이전하는 방식과 함께 시장성 있는 유망 기술도 적극 발굴해 가치평가를 시행하고 사업화 가능성을 검토한 후 연구소기업을 설립키로 했다.

이후 이전 기술의 사업화를 위한 R&D(연구개발) 및 기업에 전담 연구원을 매칭함으로써 지속적인 기술지도를 지원할 방침이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지난 2015년 전북연구개발특구 내 사업화 촉진지구로 지정됐으며, 현재 보유중인 81건의 특허를 활용해 지역 탄소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기로 결정했다.

연구소기업으로 등록되면 연구개발특구법에 따라 법인세와 소득세를 3년간 100%, 이후 2년간 50% 감면 받을 수 있으며, 취득세는 면제 받는 등 다양한 세제혜택도 제공된다.

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지난달 열린 ‘탄소기술 실용화를 위한 Tech day’를 통해 그간 축적해온 탄소 분야의 특허기술과 논문을 공개하고, 기술이전 및 전북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연구소기업’ 등 설립 등을 추진하는 사업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최은자 신성장산업본부장은 “내년 10개의 탄소분야 연구소기업 설립 목표를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50개 기업까지 확대할 예정”이라며 “시가 보유한 탄소기술을 바탕으로 관련 기업이 성장해 국내 탄소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