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라돈 논란' 전주아파트 문제 해결 총력

ad35

기사승인 2018.10.11  

공유
default_news_ad1
   
 

민주평화당 정동영(전주병)대표가 최근 문제화 되고 있는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소재 아파트 라돈 문제 해결과 새만금공항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한 활동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정 대표가 지난 10일 열린 국토부 국정감사 현장에서 지역의 현안 등을 해결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것.

먼저 정 대표는 송천동 아파트 라돈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세종시에서 진행된 국정감사 현장에서 국토부 장관과 차관 및 담당 실무책임자들을 상대로 문제의 심각성을 설명하고 국토부 차원의 실태조사와 대책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담당 국장은 “국토부 차원에서 전국적 실태파악을 하고 관련 건설사와도 해결방안을 모색해보겠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또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한 공개질의를 통해 올해 예산반영에 누락된 새만금공항 관련 예산 문제를 지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약속한 사업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관련 예산 반영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도 “새만금공항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뒷받침하겠다”는 답했다.

정 대표는 “올해 국정감사 활동 기간내에 이 두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