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낡고 비좁은 전주시청, 해결책 마련 '골머리'

ad35

기사승인 2018.0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무실부족으로 인근 건물 임차 직원·민원인들 오가느라 '불편'

전주시가 사무실과 주차장 부족 등 비좁은 청사 문제 해결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신축이나 증축, 인근 건물 매입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지만 막대한 예산 투입과 시의회 동의 등 산넘어 산이기 때문이다.  

실제 신축의 경우, 약 천억 원이 넘는 예산이 소요될 예정이고, 증축 역시 앞서 시의회 공유재산관리계획 부결에 따라 두차례 퇴짜를 맞았다.

나머지 인근 건물 매입도 그리 녹록한 상황은 아니다. 해당 건물주와 접촉이 사실상 어려워 시 관계자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19일 전주시에 따르면 본청사은 지난 1983년 준공돼 35년이 경과됐고, 의회청사는 1997년 준공돼 21년이 경과됐다.

준공 이후 본청 내 관련 부서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사무실 부족 사태를 맞았고, 시는 지난 2005년 7월경부터 인근 현대해상빌딩 내 일부 사무실을 임차 사용해 오고 있다.

현재 이 빌딩 2,5,6,8층에는 복지환경국과 사회적경제지원단, 신성장산업본부 등의 9개과와 인권센터가 들어서 있다.

이어 CCTV 관제센터와 민원콜센터 신설 등에 따라 지난 2012년 1월부터는 인근 대우빌딩 내 사무실도 임차했다.

이 곳 5,6층에 문화관광체육국과 생태도시국, 시민교통본부 등의 9개과가 임차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이때문에 본청과 임대 청사를 오가는 직원들은 물론, 민원인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주차장 부족도 불만의 대상이다. 현재 본청 내 지하와 지상을 포함 총 137면을 주차할수 있다.

민원인들이 주차장 부족에 따라 청사 외에 불법주차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또 시는 임차 빌딩에 대한 임대보증금으로 30여억 원을, 매년 관리비로 5억4000여만 원을 지불하고 있다.

이에 지난 2005년부터 현재까지 지불된 임차료를 합하면 수십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 셈이다.

문제는 임차 청사를 사용하는 한 이같은 임차료가 지속적으로 지불돼야 하는 점이다. 

이에따라 시가 인근 건물 매입 등을 통한 청사 문제 해결에 나서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가 파악한 인근 건물은 3곳으로, 대략적인 감정가격이 각각 180억 원, 65억 원, 60억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타 지역으로의 신축이나 현 건물에 대한 증축은 사실상 어렵다. 도시재생 차원에서라도 인근에 있는 건물 매입이 최선이라고 보고 내부적 검토를 하고 있다”며 “이 후 ‘시청사 로드맵’ 다울마당을 구성해 여론 수렴에 나서고 해당 건물주 접촉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매입단가 조정 등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김선흥기자    

김선흥 기자 ksh9887@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