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말많은 '학생부 수상경력' 폐지·존치 엇갈려

ad35

기사승인 2018.07.1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정책참여단 현행유지 권고 지난 4월 교육부 개선안과 반대 전라북도교육청은 항목축소해야 입장

학교생활기록부 수상경력 항목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12일 시민정책참여단이 수상경력을 현행대로 기재하는 방안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는 정책숙려제 1호로 학교생활기록부(이하 학생부) 신뢰도 제고를 정하고 학생, 학부모, 교사 100명으로 이뤄진 시민정책참여단을 구성했다. 시민정책단은 합숙회의와 토론을 거쳐 학생부에 수상경력을 기재하되 학교별, 학생별 기재회수 제한 등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고 했다. 교육부가 4월 내놓은 안(수상경력 제외)과 반대다.

시민정책참여단이 권고한 사안이고 교육부가 이를 토대로 7월 말 최종안을 내놓을 계획이라 확정된 건 없다. 그럼에도 수상경력 포함여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일부는 수상경력이 대입을 위한 형식적인 도구로 전락, 여러 가지 부작용을 낳고 있는 만큼 이를 항목에서 빼야 한다고 주장한다.

도내 A교사는 “학생과 학부모 입장에서 학생부가 대입과 직결되다보니 수상기록을 신경쓰게 된다. 특정분야에 관심을 갖고 즐겁게 배운다기보다는 남들보다 잘해서 상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고 이는 사교육으로 이어진다. 사교육을 조장하는 것”이라며 “학교 입장에선 대회를 만들어야 하는 등 불필요한 행사가 늘고 결과적으로 학교교육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일부는 학생부 종합전형이란 점에서 수상기록도 필요하다고 했다. 학생의 관심사와 진로를 살필 수 있을 뿐 아니라 정시 쏠림을 막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B교사는 “수상기록은 상의 의미도 있지만 학생이 자신의 꿈과 적성을 고민했는지, 진로를 파악했다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엿볼 수 있어 필요하다”면서 “종합전형이란 게 면면을 두루 검증할 수 있어야 하는데 하나둘씩 빠지면 수시 신뢰도가 떨어지고 정시가 늘 수 있다. 농어촌 지역이 많은 우리 지역으로선 불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민정책참여단은 학생부 기재항목 11개 중 쟁점인 수상경력은 기재하되 가이드라인 마련, 자율동아리는 유지하되 가입 제한 또는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사항만 기재, 봉사활동 특기사항은 미기재하되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에 기재,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은 현행같이 재능, 특기가 관찰되는 경우만 기재에 합의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수상경력에 있어 의견이 제각각인 거 같다”면서 “우리 교육청은 부담을 줄이려면 항목을 축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라 이 부문만 본다면 다소 아쉽다. 확정안은 아닌 만큼 상황을 지켜볼 생각”이라 답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