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한우, 대한민국 대표 ‘보증씨 수소’로 인정받아

ad35

기사승인 2018.07.12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 축산시험장(장장 김용수)이 생산한 한우 ‘천년전북 1호(KPN1222)’가 국가 보증씨수소로 선발됐다.

이번 보증씨수소 선발로 우량종자 보급에 따른 도내 한우농가의 소득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최된 가축개량협의회 한우분과위원회는 총 26두의 후보씨수소 중 14두를 보증씨수소로 선발했다.
‘천년전북 1호’는 보증씨수소로 선정된 14두 중 2등(국내 125두 중 19등)으로 선발돼 유전능력이 상당한 것으로 평가됐다.
축산시험장에 따르면, 이 보증씨수소 자손의 경우 도축한 가축 무게를 가리키는 도체중이 한우 전체 평균보다 약 37kg이 더 나갈 것으로 예측돼 이로 인한 경제적 가치 또한 44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보증씨수소의 정액은 다음 달부터 농가에 공급될 예정으로 도는 ‘천년전북 1호’가 생산한 정액의 50%를 우선 구매할 수 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