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국제관광거점 배제는 균형발전 역행"

ad35

기사승인 2018.07.12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11일 정부의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통해 발표된 ‘국제적 지역관광 거점 조성’ 계획에 전북도가 사실 상 배제되면서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와 함께 타 지역보다 우수한 관광자원을 다수 보유하고도 미래먹거리 산업의 중요 분야 중 하나인 국가 관광사업 추진에 적극 대응하지 못한 전북도의 소통 부재에 대해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나아가 글로벌 관광도시를 조성하는데 있어 국제공항과 항만, 특급호텔, MICE 등 세계적 수준의 관광인프라 등을 갖추지 못하고 있는 현 전북의 현실에 대한 자성의 분석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12일 도에 따르면, 11일 문체부는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과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추진계획 등의 정부합동 회의를 거친 뒤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 조성’이란 전국적 관광사업 추진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 안은 9개의 관광 테마로 거점 지역을 지정한 것으로, ▲비무장지대(DMZ)평화관광거점(경기, 강원) ▲관광에어시티(안)(충북, 전남) ▲국제회의 복합지구(경기, 전남) ▲해양치유연구지역(전남, 충남, 경북) ▲웰니스관광클러스터(경남) ▲마리나클러스터(부산) ▲의료관광클러스터(경기, 전남, 경남, 부산) ▲관광전략 거점도시조성(철도테마도시, 해양관문도시, 역사문화도시, 산업관광도시 등)(경기, 강원, 경북, 경남, 울산, 전남, 충남) ▲겨울·스포츠 관광거점(강원) 등이다.
문체부는 이날 이 같은 발표에 전북도의 항의가 이어지자 ‘단순 실수’를 주장하며, 뒤늦게 1개 거점(관광전략 거점도시-역사문화도시, 전주시)에만 추가했다.
이와 같은 문체부의 앞 뒤 없는 일방적 발표에 대해 전북도는 ‘강력 항의’ 입장 전달과 함께 전북의 특성과 강점을 살린 거점지역 추가선정을 강력 요청하고 있다.
이에 도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들은 13일 문체부를 항의 방문하기로 결정하고, 이 자리에서 ▲환황해권의 중심지 새만금과 고군산군도를 중심으로 한 해양치유연구지역 ▲군산의 근대문화도시를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도시에 군산시 추가 포함 ▲지리산과 동부내륙권, 진안홍삼을 중심으로 한 웰니스관광 클러스터 ▲무주스키장과 태권도(원)을 중심으로 한 겨울스포츠 관광거점 추가 선정을 다시 한 번 요청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11일 문체부의 사업계획 발표는 우리로서는 절대 인정할 수 도, 수용할 수 도 없는 부당한 결정”이라며 “문제는 문체부가 이번 계획을 준비하면서 지역관광 거점지역 선정과 관련해 지방의 의견수렴, 수요조사 등 어떠한 조회나 절차도 없이 일방적으로 지정한, 전북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번 사태에 대해 전북 민심은 ‘지역균형발전차원에서 봐도 타당성을 찾아볼 수 없는 계획’이라고 정부를 비난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이런 안이 발표될 때 까지도 사안을 파악치 못한 전북도의 아니함을 지적하고 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