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야 국회 원구성 합의 상임위 배분 '쏠린 눈'

ad35

기사승인 2018.07.11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 8-한국 7-바미 2-평화정의 1 의총 잇따라 열고 당내 협의 나서

여야가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합의하면서 이제 각 당별 상임위원장 및 국회 원구성 배분 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여야는 11일부터 잇따라 의원총회를 열어 상임위원장 배분 등 당내 협의에 나서고 있다. 앞서 여야는 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희망 상임위를 접수한 바 있다.

여야는 지난 10일 민주당이 8곳, 한국당 7곳, 바른미래당 2곳,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1곳씩 상임위원장직을 맡기로 합의했다.

상임위원장은 통상 3선 의원이 맡는다. 같은 선수일 경우 나이와 경력을 안배하지만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당내 경선을 치러야 할 때도 있다.

먼저, 민주당은 ▲운영위 ▲기획재정위▲정무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국방위 ▲여성가족위 ▲행정안전위 ▲문화체육관광위 등이다. 이에 민주당은 13일 상임위 배분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운영위원장은 여당 원내대표가 맡는 관례에 따라 홍영표 의원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또 여성가족위원장으로는 재선인 인재근 또는 전혜숙 의원 등이 거론된다. 나머지 상임위원장직은 선수와 나이를 안배해 안민석, 최재성(4선), 노웅래, 민병두, 안규백, 정성호, 이춘석(3선) 의원 등 순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누구까지 상임위원장을 맡을지는 안민석, 최재성 의원의 최고위원·당대표 출마 여부에 달려있다. 선출직 지도부는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는 것이 민주당 관례인 데다 민주당 지도부는 11일 의원총회에서 상임위원장을 맡을 경우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말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전북출신의 이춘석 의원의 상임위원장 결정도 어느 정도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다만 본인이 원하고 있는 법사위원장 및 예결위원장은 야당 몫으로 사실상 불가능해 졌다.

한국당은 ▲법사위 ▲국토교통위 ▲예산결산특별위 ▲외교통일위 ▲보건복지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환경노동위 등이다. 한국당은 16일까지 상임위 배분을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바른미래당 교육위와 정보위다. 국민의당 출신인 이찬열 의원과 바른정당 출신인 이학재 또는 이혜훈 의원이 2개 상임위를 나눠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오는 13일 선거를 통해 후보를 뽑기로 했다.

평화와 정의가 확보한 농해수위원장에는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이 유력하다. 공동 교섭단체를 구성 중인 정의당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도내출신 국회의원들의 원구성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먼저, 평화당 정동영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안호영, 무소속 이용호의원이 국토교통위를, 농해수위의 경우 평화당 김종회, 바른미래당 정운천의원이 원하고 있다.

이어 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보건복지위, 평화당 조배숙 의원은 산자위, 평화당 유성엽의원은 정무위, 바른미래당 김관영의원 법사위, 이수혁 의원은 외통위를 희망하고 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