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더불어민주당 6.13지선 기초단체장 전략공천 만지작

ad35

기사승인 2018.01.14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6·13 지방선거가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인 인재 영입 발굴에 나선다.

특히, 이와 맞물려 기초단체장에 대해 전략공천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에 있어 그 가능성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4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중앙당에 가칭 '인재발굴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현재 이를 위한 실무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

먼저, 이 기구는 당헌·당규에 따라 선거를 앞두고 설치하는 기존의 인재영입위로, 외부 인사 영입과 함께 내부의 우수 인재도 찾는다는 차원에서 이름을 인재영입위가 아닌 인재발굴위로 잠정적으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민주당은 인재발굴위를 통해 영입하거나 발굴하는 인재에 대해서는 지방선거와 재보선 출마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 당내 일각에서는 전략공천 규정을 변경하자는 얘기도 나오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입 및 발굴 인사들을 선거 때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관련 규정을 손질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한 고위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능력 있는 기초단체장 후보를 영입했을 경우 본선 승리를 위해서는 당내 경선에 붙여서는 안 될 것이다"면서 "자기 사람 줄 세우기를 하는 전략공천은 안 되지만 선거승리를 위해 일정부분에서 전략공천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에 대해서만 전략공천이 가능하게 돼 있고, 기초단체장의 경우 전략공천이 적용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당 지방선거기획단이 기초단체장 이하에 대해서도 10% 이내 범위에서 중앙당이 전략 공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기초단체장에 대한 전략공천이 부활될 경우 공천권을 놓고, 중앙당과 전국 시.도당 사이에 적지 않은 마찰도 예상된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