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청신호 밝히나’

ad35

기사승인 2018.01.13  

공유
default_news_ad1

- 강환구 현대중 사장 “70척 이상 선박수주 군산조선소 재가동”

그동안 가동이 중단돼 군산 뿐 만 아니라 전북경제의 발목을 잡았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조기 재가동의 희망을 품게 됐다.

지난 11일 부산에서 개최된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에서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은 “올해 70척 이상의 선박을 수주하면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할 수 있으며,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선박 수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현대중공업측에서는 군산시에서 요구한 군산조선소 재가동 문제의 해법에 대해 국제 조선업계 불황만을 탓하며 구체적인 재가동 계획에 대한 언급을 피해왔다.

하지만, 이번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의 발언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회사측의 의지를 밝힘과 동시에 재가동 조건에 대한 구체적인 선박수주 목표 숫자까지 언급함으로써,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한 희망과 군산지역 경제에 긍정적 신호가 될 전망이다.

더불어 2020년까지 적용될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야 하는 국제 조선업계의 환경변화 또한 활발한 선박 발주를 기대케 해 군산조선소 조기 재가동에 청신호가 되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측에서 군산조선소의 재가동 시점을 명확하게 확정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아쉬운 면이 있지만,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구체적 선박수주 목표 숫자를 밝힌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시에서도 이에 따른 선박수주동향 파악과 선박수주 지원, 그리고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사전 제반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강경창 기자 kangkyungcha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