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감원 전주지원 '검사팀' 신설 서둘러야"

ad35

기사승인 20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2016년 2월 사무소→지원 승격 인원만 소폭 늘고 운영 그대로 타 지원들보다 민원 수 3~4배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 전주지원이 사무소에서 승격한지 2여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검사팀이 부재해 신설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더욱이 기금운용본부 이전으로 금융허브도시의 성장을 바라보고 있는 만큼 기능강화 및 인력충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12일 금감원 전주지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2월 지속적인 승격 요구를 받아들여 전주사무소에서 승격했다.

승격 이후, 전주지원은 근무 인원만 소폭 늘어났을 뿐 기존 조직 운영체제를 그대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금감원 전주지원의 직원 수는 지원장과 팀장 등을 포함해 총 7명.

전주사무소일 때는 3명이었던 인원이, 지원 승격할 때 5명으로, 현재는 2명 더 충원해 7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에 기존 업무인 민원 해결을 위한 소비자보호 업무의 역할 분담만 해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출장소와 사무소는 민원업무를, 지원은 감독업무를 담당하는데 반해 전주지원은 여전히 소비자보호 민원 업무만을 하고 있다는 것.

전국적으로 검사팀이 별도로 존재하는 지원은 총 4곳으로 부산울산지원, 대구경북지원, 광주전남지원, 대전충남지원에서는 검사권이 있는 검사팀이 운영 중이다.

이 같이 검사권이 있는 지원의 경우, 경영지원, 검사팀 등 업무가 나눠 있는 것에 반해 전주지원은 현재 민원만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전주지원은 검사권이 없는 중소도시와 비교해도 타 지원들과 달리 금융 민원이 현저히 많은 지역이다. 인구가 비슷한 강릉지원 등 타 지원과 비교해도 민원건수가 3~4배 정도 많다는 설명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민원처리건수를 살펴보면, 금감원 전주지원이 총 1221건으로 충주지원(337건), 강릉지원(325건) 등과 비교해서 민원 건수가 현저히 많았다.

도내는 기금운용본부 이전으로 금융 산업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건전한 금융시장 형성 등을 위해 전주지원에 검사팀 운영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타 중소도시에 비해 금융민원이 현저히 많기 때문에 검사팀 신설과 함께 인력 충원도 필요하다는 방안이다.

금감원 전주지원 관계자는 “타 중소도시 지원들과 비교해도 금융민원이 많은 편이다”라며 “검사팀 신설에 대해서는 낙관적이지 않은 분위기다”고 말했다./박세린기자․iceblue@

 

 

박세린 기자 iceblue920@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