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임실군, 새해벽두부터 국가공모사업 ‘파란불’

ad35

기사승인 2018.01.11  

공유
default_news_ad1

- - 나물천지조성사업 선정 이어 문광부‘생태테마 관광자원화 사업’ 선정 - 국비 1억5000만원 확보, 관광콘텐츠 사업 탄력

   
 

임실군이 새해벽두부터 군민체감형 국가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되면서 2018년도 넉넉한 국가예산 확보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11일 군에 따르면 한국임업진흥원의 공모사업으로 나물천지 조성사업이 선정된 데 이어 ‘눈꼽 만큼도 지루하지 않은 길’로 잘 알려진 섬진강 길이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됐다.

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섬진강 길 주변을 중심으로 한 인문학 여행 사업계획을 높게 평가, 최종사업으로 선정함에 따라 국비 1억 5천만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각 지역의 특색 있고 고유한 생태자원을 핵심 관광콘텐츠로 하여 체험프로그램 개발․운영, 전문 인력 육성, 홍보마케팅 및 관광 상품화 등을 통해 지역관광 콘텐츠 육성을 위해 생태테마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섬진강 시인의 길 따라 걷는 인문학 여행’ 사업예산은 총 3억원으로 이중 50%를 국비로 충당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군은 섬진강변의 고유한 생태, 경관, 문화 등을 콘텐츠로 하여 사람들의 발길을 끌어 모으는 매력적이고 지속가능한 관광자원으로 적극 육성, 지역주민들의 일자리 및 소득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사업은 섬진강 옛길정비 및 개선, 편의시설 확충, 생태체험 프로그램개발 및 운영, 지역 인력양성 및 생태교육, 관광상품 기획․운영, 섬진강살리기 캠페인 등이다.

섬진강 길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이야기가 있는 문화생태탐방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답고 서정미 넘치는 강변길’로 잘 알려져 있으며, 섬진강 시인인 김용택 시인이 ‘눈꼽 만큼도 지루하지 않을 길’이라고 예찬한 곳이다.

심민 군수는 “새해부터 나물천지 공모사업에 이어 문화관광체육부의 공모사업도 선정돼 농촌경쟁력 확보와 문화관광지로서의 임실을 만들어가는 데 힘이 실리고 있다”면서 “지역의 특색 있고 고유한 생태자원과 인문학적 스토리텔링을 접목시켜 전국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생태테마 관광명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임실=임은두기자 · led111@

 

임은두 기자 edjjang11@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