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상 최대 당원 54만명 민주당 해야 할 일

ad35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도당이 신규당원을 모집한 결과 역사상 사상 최대인 54만여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5월 대통령선거 도내 유권자 152만여명 가운데 3명 중 1명이 민주당원인 셈이다.
내년 지방선거 민주당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매달 당비 1000원 이상을 납부하는 권리당원만 21만여명으로 도내 유권자 7명 중 1명이 민주당 핵심당원인 것이다. 권리당원 21만여명은 열린우리당 시절 12만명보다 월등히 많다.
민주당 도당은 사실상 ‘당원 대박’을 맞은 것이다. 도내 유권자들이 민주당에 입당한 이유는  지난 대선 영향과 도당의 환골탈태 자세 등이 있지만 사실상 내년 지방선거에 나서려서는 출마 예정자들의 민주당 선호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지배적이다.
전북 정치지형을 보면 단체장은 민주당, 국회의원은 국민의당으로 구분돼 있다. 지난 총선에서 녹색바람을 일으키며 텃밭을 차지한 국민의당이 사실상 전북 정치지형을 잡고 있다.
이런 현실 속에서 도내 유권자는 국민의당 보다 민주당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민주당 중앙당과 도당,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되새겨봐야 할 문제다.
민주당은 1년 전만해도 인기가 바닥을 쳤었다. 그러던 민주당이 당원대박으로 내년 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잡은 듯 보인다.
민주당은 작년 총선에서 패한 근본적 원인을 고통스럽겠지만 다시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이다. 민주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공식에서 도민들은 민주당을 기득권 세력으로 보았다.
당원은 뒷전이고 불투명한 공천과 잡음, 전북발전도 등한시하는 등 도민과의 신뢰마저 상실했기 때문에 도민들은 민주당에 국회의원 단 2석이라는 심판을 한 것이다.
민주당 중앙당과 도당은 도내 유권자 3명 중 1명 당원, 7명 중 1명 권리당원에게 가장 먼저 신뢰를 넘어 믿음을 심어줘야 한다. 2014년 지선을 앞두고 벌어졌던 잡음은 2016년 총선 참패를 알리는 신호음이었다.
민주당 도당이 내년 지선 승리와 총선에서 국민의당을 이길 수 있는 첫 번째 열쇠는 불공정 잡음 없는 공정한 공천이다. 또 가장 핵심은 민주당 주인은 당원이라는 것이다. 당원이 공천에 참여하는 당원권리를 확대하는 일이 민주당 도당의 과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