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전통한지, 예술품의 가치 ‘UP’

ad35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와 (재)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오태수) 한지산업지원센터는 13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한 달 간 전남 목포와 진도 일원에서 진행되는 ‘2017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에 참가한다고 12일 밝혔다.

2017년 국제 수묵 프레비엔날레는 9개국 200여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세계 수묵 축제로, 시와 센터는 이번 비엔날레 기간 동안 전주전통한지 홍보 및 활성화를 위해 체험, 전시, 세미나 및 판매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와 센터는 비엔날레에 참여하는 100여명의 국내외 수묵 작가들에게 전주전통한지 샘플을 미리 제공한 상태로, 전주한지 위에 그려진 수묵화 작품은 이번 축제 기간 동안 목포문화예술회관과 노적봉 예술 공원 미술관 등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시는 전주한지로 제작한 화첩을 작가들에게 제공한다.
오태수 원장은 “국내외 수묵 작가들에게 제공한 전주전통한지가 작가들의 손을 통해 예술품으로 재탄생돼 수묵화의 가치를 더욱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