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이용자 중심 개선

ad35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 셔틀버스 맞춤 제작 새달부터 본격 운행

장애인과 임산부 등 취약계층의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주시가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이는 그간 ‘함께하는 복지도시’ 구현을 위해 교통약자들의 자유로운 이동권을 보장·확대하고자 특별교통수단 이용규정 완화 및 법정의무대수 초과 확보에도 불구하고, 이용자들의 수요기대에 못 미친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주시는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인 셔틀버스를 이용자의 요구에 맞게 제작·운행하고, 중증장애인을 위한 콜택시인 ‘이지콜’을 증차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시는 장애인과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를 동반한 시민, 어린이 등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교통약자들이 탑승하는 셔틀버스의 내·외부를 전면 개선해 다음 달부터 본격 운행할 예정이다.
또한, 1·2급 중증장애인을 위해 운영 중인 콜택시도 이용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3대를 증차하고, 오래 사용돼 낡은 차량 2대도 이달 중 새것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특별교통수단을 운영하는 전주시시설관리공단에 서비스 개선에 앞서 관련규정 정비, 인력보강 및 교육 등 사전 준비를 완료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다음 달에 전주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계획 최종 보고회를 갖고, 장애인 등 1만2000여명에 달하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향상시키기 위한 개선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나아가 내년 6월부터는 월드컵경기장 내 장애인어울림센터 등이 구축·운영될 예정인 만큼, 이를 위한 시내버스 및 셔틀버스 노선 개편에 장애인 11개 단체와 이용자를 중심으로 하는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적극 반영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날로 늘어나는 교통약자에게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제공해 교통약자의 사회 참여와 복지 증진에 이바지하겠다”며 “교통약자와 서민들의 생존권인 이동권 보장에 필요한 국가 예산 확보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