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내 국회의원 '생산적 국감' 준비태세

ad35

기사승인 2017.10.10  

공유
default_news_ad1

- <내일부터 국감전쟁 돌입> 정책·민생·지역현안 국감 초점 탄소산업·인프라 구축·새만금 민심 눈높이 맞춘 견제·감시

올해 국정감사가 오는 12일부터 20일간 3주간의 일정으로 열린다.

국감은 행정부의 국정 수행이나 예산 집행 등 국정 전반에 관해 상임위원회별로 각 기관에 대해 실시하는 감사를 의미한다. 그러나 이번 국감은 이런 의미를 더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도권을 잡으려는 여야 간 다툼이 더해져 어느 때보다 치열할 전망이다.

이에 여야 정치권은 연휴동안 지역주민들로부터 전해들은 추석 민심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국정감사 채비에 돌입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전북출신 도내 국회의원들은 이번 국정감사를 ‘정책 국감’·‘민생국감’‘지역현안 국감’ 등에 초점을 맞춰 추석민심을 국정에 반영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이춘석(익산갑)의원은 이번 국감을 민생안정과 적폐청산의 큰 틀안에서 도민들의 민의를 받들어 국감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특히, 이 의원은 법사위 10년의 경험을 살려 과거 축소 은폐된 사건들의 엄정한 진실규명을 촉구하고 공수처 등 검찰개혁의 동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정감사 기간에도 계속되는 집권당의 사무총장 활동을 통해 민생안정과 정책들을 적극지원하고 지역예산도 뒷받침하겠다는 복안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의원은 상임위가 국토위인 만큼,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정부정책을 독려하고, 철도와 도로의 공공성 강화 및 교통안전 제고를 통해 민생을 살리고 국민안전을 높이겠다는 각오다. 여기에 속도감 있는 새만금 개발을 위한 정부의 정책과 실천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그동안의 야당행태였던, 망신 주기에 가까운 '갑질 국감' 행태에서 벗어나겠다고 공언하며, 도민과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게 차별화된 국감에 임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농림위 소속 김종회(김제.부안)의원은 ‘민생국감’ 이라는 목표아래 우월적 지위를 누리는 갑을 견제하고,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수퍼갑에 짓눌려 있는 을의 아픔을 대변하고 제도적 해법을 찾는데 주력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특히, 김 의원은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협하는 ‘롯데마트의 삼겹살 반값 후려치기’ 논란, 계열화된 육계산업의 문제점과 대안 마련, 여기에 더해 20년전으로 후퇴한 쌀값 현실화 방안, 김영란법 보완, 농어촌 상생 협력기금의 목표액 충당을 위한 제도적 개선책 마련 등도 주요 관심사로 두고 국감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자위 소속 조배숙(익산을)의원은 어려움에 처한 도내 중소기업지원을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 그리고, 각종지원 인프라 구축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고, 이용호(남원.순창.임실)의원은 상임위가 행정안전위인 만큼 지방재정 확충과 지역분권강화, 국민안전시스템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지난해 도내 유일 NGO모니터단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된 복지위 소속 김광수(전주갑)의원은 소득양극화, 교육양극화를 넘어 의료양극화 해소에 초첨을 맞추며, 지역적으로 국민연금공단 정착을 통한 금융허브 발판 마련을 위한 기회의 장을 만들 계획이다.

산자위의 바른정당 정운천(전주을)의원은 전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 챙기기라는 화두 속에 탄소산업지흥원 추진 등을 통해 전주와 전북을 중심으로 탄소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세부적으로는 AI, 드론, 3D 프린팅 등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적합한 산업들의 산자부내 특별사업본부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