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서부신시가지 초교 부지, 주택 용지로 변경 매각 추진

ad35

기사승인 2017.09.13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의 택지 용도변경은 명백한 분양 사기다.”

전주시 효자동 서부신시가지 일대 개발과 관련해 주민들이 전주시의 개발 계획안에 문제를 삼고 나섰다.

당초 초등학교 용지로 계획됐던 효자동 1717번지 1만1794.2㎡ 부지를 단독주택 용지로 용도를 변경, 60억 상당에 매각할 계획을 세웠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다양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문화시설 설립에 뜻을 모았다.

13일 전주시는 ‘전주 서부신시가지 지구단위 계획 변경 주민 설명회’를 오후 4시 효자4동 주민센터에서 가졌다.

설명회에 참석한 A 주민은 “전주시는 2012년부터 계획과 다른 개발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처음 중학교가 세워지기로 됐던 부지에는 현재 홍산초등학교가 세워졌다. 이 과정에서 주민 의견 청취 절차는 없었다”며 “초등학교를 세울 수 없다면 비슷한 기능을 수행할 시설 설립이 필요하다고 본다. 현재 완산구 인구가 36만을 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문화·체육·공연 시설은 없다. 미래를 보고 개발할 필요가 있음에도 주택단지로 매각한다는 근시안적인 전주시의 계획은 안타까울 따름이다. 이런 목소리를 내면 전주시나 전주시의원은 지역에 재정이 없다는 말만 반복할 뿐이다”고 지적했다.

다른 B 주민은 “초등학교가 들어설 것이란 계획에 따라 주민들이 입주했다. 하지만 전주시는 계획을 이행하지 않고 주거 공간으로 조성해 매각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는 전주시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분양 사기 행각을 벌인 것에 불과하다”며 “행정의 편의가 아닌 주민들이 원하는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 전주시는 주민들의 바람을 수렴해 계획안을 조정해야 할 것이다”고 꼬집었다.

또 C 주민은 “전주시는 지금껏 ‘사람 생태 문화’를 내걸고 행정을 이어오고 있다. 학교를 세울 수 없다면 학교 외 다른 시설로 동일 목적을 충적시켜야 한다. 주택용지로 개발해 매각하는 것은 소유에서 공유, 건물 위주에서 사람 위주의 정책이라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전주시 관계자는 “해당 부지를 단독주택 용지로 매각해 활용할 세부 계획이 있다. 개인적인 입장과 달리 행정 차원에서 어려움이 있다인접 지역에 3799.3㎡ 규모 부지가 근린생활시설 용도로 구획됐기 때문이다.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전주시는 해당 효자동 1717번지 1만1794.2㎡ 부지에 대해 단독주택 용지로 변경, 3개 가구 28개 획지로 계획해 평균 338.1㎡에 분양할 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