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악 저변 확대 위한 노후 국악원 신축 필요"

ad35

기사승인 2017.09.1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도립국악원 중장기 발전 계획 세미나> 주차장 협소 연수생 이용 불편 창극단·무용단·관현악단 등 장르별 전용공간 확보 의견도

   
 

전북도립국악원 창립 30주년 이후 중장기 발전 계획 세미나가 13일 오후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 건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조발제자로 나선 유상록 도립국악원 공연기획실장과 조세훈 도립국악원 교육학예실장은 각각 도립국악원 예술단 상주 공간과 도립국악원 국악 교육 공간의 현실과 개선방향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유상록 실장은 “창극단, 무용단, 관현악단의 협업 구조와 장르별 특성을 반영한 전용공간의 확보는 수요자와 관객이 만족하는 현장 중심의 예술정책으로 나아가는 첫 번째 디딤돌이다”며 전용공간 확보 당위성을 역설했다.
  조세훈 실장도 “현재 국악 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현 국악원 건물은 지은 지 30년이 지난 건물로 낡은 시설에다가 연수생들이 이용하는 주차장도 협소해 이용하기에 매우 불편하다”며 “국악 저변 확대를 위해서라도 국악원 신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조발표 이후 정희섭 한국문화정책연구소 이사장과 김정수 전주대학교 교수가 도립국악원 공간 문제에 대한 토론을 벌였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