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8·2 부동산 대책 여파 전북 경매시장 '호황'

ad35

기사승인 2017.09.13  

공유
default_news_ad1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이 서울 주거시설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치며 8월 경매 주요지표들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전북지역 등 투기과열지구에서 빠진 지방은 수도권 투기자금이 유입된 듯 주거시설 및 토지 낙찰가율이 크게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의 '8월 지지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법원의 휴가철 등이 겹치며 8월 법원의 경매진행건수는 올 들어 벌써 다섯 번째 역대 최저치를 갱신했다.
8월 전국 법원경매는 8,226건이 진행돼 3,336건이 낙찰됐다.
진행건수 역시 전월대비 486건 감소하며 2월, 3월, 4월, 6월에 이어 올해 다섯 번째 역대(2001년 1월) 최저치를 갱신했다.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낙찰률(진행건수/낙찰건수)도 40.6%로 전월대비 2.3%p 감소하며 낙찰건수도 역대 최저치에 그쳤다.
또한 평균응찰자수도 감소했는데, 8월 전국 평균응찰자수는 3.9명으로 전월대비 0.3명 줄었고, 서울은 전월 7.7명에서 3.7명이 감소하면서 4.0명에 그쳤다.
이에 따라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3.9%로 전월대비 1.3%하락했다.
특히, 대책의 직접 영향권에 있던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4%p 하락하며 90.3%에 그쳤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0%p 이상 빠진 경우는 2008년 7~8월 세계금융위기 및 2003년 11월 노무현 정부의 10.29대책 발표 이후 처음이다.
6개 구가 조정지역에 들어간 부산지역도 낙찰가율이 전월대비 4.7%p 감소하며 92.4%에 그쳤다.
주거시설의 하락은 토지 낙찰가율에도 영향을 미치며 전월 8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토지 경매도 5%p 이상 하락했다.
다만 업무상업시설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낙찰가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대출규제 및 금리상승, 부동산 경기 하락 등 투자 여건이 부정적으로 변화하면서 하반기 경매시장에서는 본격적인 낙찰가율 조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 주거시설 및 토지 낙찰가율은 모두 상승했다.
8월 전북 주거시설은 152건이 경매 진행돼 80건이 낙찰됐다. 평균 낙찰가율은 88.7%로 전월대비 5.4%p 상승했다.
이는 2016년 10월 92.0%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낙찰가율이다. 익산시 영등동 영등3차제일아파트 85㎡ 경매에 16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90%인 2억1,467만원에 낙찰돼 8월 주거시설 최다 응찰자 물건이 됐다.
또 지난 5월 이후 2개월 연속 하락세이던 토지 낙찰가율도 반등에 성공했다.
8월 전북 토지 경매는 268건이 진행돼 이중 144건이 낙찰됐다. 감정가는 92.1%로 전월대비 8.4%p 상승했다.
정읍시 산내면 임야 1만9,339㎡ 경매에 27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250%인 3,333만원에 낙찰이 이뤄졌으며, 김제시 입성동 답 5,468㎡ 경매에도 22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07%인 1억230만원에 낙찰이 이뤄졌다.
다만, 업무상업시설은 수도권과는 반대로 낙찰가율이 전월비 15.7%p나 떨어진 52.6%를 보였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